Category Archives: 인터넷

CDN과 ADN

최근 몇 년간 모바일 열풍으로 인해 전세계의 인터넷이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이런 현상은 엄청난 양의 컨텐츠 소비로 이어졌습니다.  한국의 모바일 열풍은 아이폰의 도입으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현재 모바일 기기의 OS는 iOS와 Android로 양분되어 있습니다.  물론, MS나 RIM도 일부 차지하고 있지만, 아주 미미하기 때문에 논외로 하겠습니다.

Apple의 iCloud, Google의 Drive, Amazon의 AWS 등 글로벌 업체들은 자신들의 플랫폼을 이용해 전세계 사용자들에게 컨텐츠를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특정 국가 내에서만 하는 서비스가 아닌 전세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들은 네트워크의 물리적 거리가 서비스 속도(이는 서비스 만족도로 이어집니다)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 부분에 있어서 CDN 솔루션이 빛을 바라게 됩니다.

대표적인 CDN 회사 중에는 현재 세계 1위인 Akamai가 있습니다.  그 뒤를 이어 Limelight Networks가 있습니다.  이들 회사들은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자사 서버들을 활용해 최적의 네트워크 루트를 찾거나 컨텐츠를 캐시하는 방법으로 전세계 사용자들에게 신속한 컨텐츠 전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CDN(Content Delivery Network)과 함께 ADN(Application Delivery Network)이란 개념이 있습니다.  CDN이란 사용자와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는 서버로 부터 컨텐츠(예: Web Object, Video, Music, Image, Document 등)를 다운로드 받으면 시간이 오래 걸리므로,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위치한 캐시 서버에 해당 컨텐츠를 저장(캐싱)하고 컨텐츠에 대한 요청이 있으면 캐시 서버가 응답을 주는 기술입니다.  ADN도 CDN과 같이 사용자와 원본 서버간에 지리적인 거리로 인해 발생하는 “느린 응답속도/다운로딩 타임”를 해결하는 기술이지만 CDN 처럼 컨텐츠를 캐싱하지 않습니다. 대신 망 지연이 가장 큰 구간에 위치한 서버들 간에 다양한 기술들을 적용하여 트래픽을 빨리 전달 할 수 있도록 합니다. ADN은 컨텐츠 캐싱이 불가능한 다이나믹 컨텐츠(예: 옥션 장바구니, 사이트 검색 결과 등과 같이 개인별로 다른 컨텐츠가 전달되는 경우)에 적용하여 응답 속도를 향상시켜 줄 수 있습니다.

CDN과 ADN을 한 마디로 정리하면, CDN은 “캐싱(Caching) 기술”이고 ADN은 “가속(Acceleration) 기술” 입니다.

컨텐츠를 단순히 캐싱하는 것으로 시작된 초기 CDN 솔루션들이 시장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점점 진화하면서 점점 더 복잡해지고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국내 회사들도 이제 해외시장으로 진출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환경이 되면서, 해외의 사용자들을 위해 해외 CDN 업체들과의 협력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세계 최고의 인터넷 인프라로 인해 CDN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덜했으나, 해외를 타겟으로 삼으면서 CDN의 필요성이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떤 CDN 업체들이 국내에서 약진할 수 있을지 관심있게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전자문서 유통제도 도입

오늘 전자신문 기사를 보니, 9월 2일부터 공인전자주소(#메일) 제도가 도입되며, 이 같은 주소로 수·발신된 전자문서 및 유통정보는 법적 증거력이 인정된다고 합니다.  #메일은 이메일 구분기호로 @이 아닌 `#`을 사용합니다. (예:abc123#mke.go)  공인전자주소는 개인과 기업이 공인인증서·휴대폰 등을 이용해 본인확인을 거쳐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이메일도 법적 효력을 갖을 수 있으니, 내용증명 같은거 보낼 때는 좀 편리할 것 같습니다.

기사링크: http://www.etnews.com/news/economy/economy/2608246_1493.html

Google I/O 2012

구글 I/O 2012 동영상을 생중계합니다.  https://developers.google.com/events/io/

각 세션에 대한 정보는 여기서(https://developers.google.com/events/io/sessions) 보실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관련 세션만 보시려면 여기(https://developers.google.com/events/io/sessions#android)를 보시면 됩니다.

최근 1년간 한국의 인터넷 브라우져 사용통계

최근 1년간 한국의 인터넷 브라우져 사용 통계입니다.  IE의 사용률이 점점 줄고 Chrome의 비율이 점점 늘어나고 있네요.  2012년 5월을 기준으로 IE는 77.09%, Chrome은 14.66% 입니다.  Firefox, Safari 등 다른 브라우져의 비율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아, Chrome이 IE 사용자를 잠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도 모바일 인터넷 트래픽의 비중이 점점 커질수록 Chrome의 상승과 IE의 하락세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ActiveX의 종말도 이제 점점 현실이 되어가는 것 같네요.  이런 변화에 맞춰 국내의 쇼핑 사이트들이나 기타 결제모듈이 있는 웹사이트들이 오픈 브라우져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결제 때문에 IE를 꼭 써야하는 상황이었는데, 이제는 IE 없이도 대부분의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환경이 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 세계적인 트랜드에는 못미치는 결과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보면 이미 Chrome이 IE를 앞질렀습니다.  국낸 인터넷 환경이 참 독특한 것 같습니다. 아시아 전체적으로 봐도 한국처럼 IE 사용률이 크지 않습니다.  유일하게 비슷한 곳이 호주/뉴질랜드 정도가 되겠네요.  그래도, 한국보다는 IE 사용률이 크지 않습니다.

<전세계 기준>

<아시아 기준>

<호주/뉴질랜드 기준>

 

2012년 6월 6일 IPv6 공식 런칭

2012년 6월 6일 (현충일이네요.  ^^;) GMT (한국시간으로 오전 9시) 전세계적으로 IPv6가 공식 런칭됩니다.  아래 언급된 전세계 메이저 인터넷 및 네트워크 장비 회사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IPv6가 새로 런칭되는 이유는 현재 사용하는 IPv4의 모든 IP대역이 거의 소진되었기 때문입니다.  초기 설계했을 때는 충분했으나, 컴퓨터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IP가 모자라게된 것입니다.

AKAMAI, AT&T, CISCO
COMCAST, D-LINK, FACEBOOK
FREE TELECOM, GOOGLE, INTERNODE
KDDI, LIMELIGHT, MICROSOFT BING
TIME WARNER CABLE, XS4ALL, YAHOO!

IPv6에 대한 설명은 위키피디아(http://ko.wikipedia.org/wiki/Ipv6)를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기본적인 개념은 현재 사용되고 있는 기존의 IPv4보다 훨씬 많은 IP 주소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IPv4는 32 비트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지만, IPv6는 128 비트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위키피디아의 설명에 따르면, 32비트 주소공간이란, 32 비트로 표현할 수 있는 주소영역을 지칭합니다. 32 비트에 의해 생성할 수 있는 모든 IPv4 주소는 232인 4,294,967,296개입니다.  반면에, IPv6의 128비트 주소공간은 128 비트로 표현할 수 있는 2128개인 약 3.4×1038개(340,282,366,920,938,463,463,374,607,431,768,211,456개)의 주소를 갖고 있어 거의 무한대로 쓸 수 있습니다.  현재 공식런칭까지 남은 시간을 보시려면 아래 이미지를 클릭해 보시기 바랍니다. ^^

구글 검색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예전과 달리 이제 한국에서도 구글 검색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가 활성화되기 전에는 일부 전문자료 검색이 필요한 사람들만 구글 검색을 활용했지만, 스마트폰(안드로이드)이 대중화되면서, 일반 사용자들도 기본 검색엔진으로 구글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구글 검색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계신가요?

구글 검색은 일반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다양한 검색 옵션이 존재합니다.  추가적인 검색조건을 제시함으로 원하는 결과를 좀 더 빨리 찾을 수 있게 도와줍니다.  이런 구글 검색팁을 제공하는 인포그래픽이 있어서 공유합니다.  구글 검색이 제공하는 추가적인 검색옵션 명령어는 아래와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site: 사이트(도메인) 주소
~ 검색할 관련 단어
“” 큰 따옴표 안의 문구와 정확히 일치하는
– 검색에서 제외할 단어
.. 검색결과에 포함할 기간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이 검색어를 입력하면:
site:nytimes.com ~college test scores -STATs 2008..2010

“nytimes.com 사이트에서 college라는 단어와 관련있는 test scores라는 문구를 포함하고, STATs라는 단어는 제외된 2008년에서 2010년 사이의 데이터를 찾아라~”라는 의미가 됩니다.

이 외에도 아래와 같은 추가적인 명령어 옵션들이 있습니다.

filetype: 검색할 파일의 확장자
intitle: 타이틀에 입력한 단어를 포함하는
author: 작성자

또한 구글 검색을 아래와 같이 간편한 유틸리티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디테일에 강한 구글 검색!  이런 숨겨진(?) 기능들을 오늘부터 한번 사용해 보시죠~

define:  입력한 단어의 뜻을 알려줍니다
(2*3)/5+44-1  [수학공식]  입력한 수학공식을 자동으로 계산해 줍니다
54 pounds in kilograms  54 파운드를 킬로그램으로 변환한 값을 알려줍니다

신 개념의 검색 브라우저: Yahoo! Axis

야후!가 어제 새로운 검색 브라우저를 런칭했습니다.  Yahoo! Axis입니다.  이번 버전은 데스크탑과 iOS 기반의 모바일 기기만을 지원합니다.  아직까지는 미국의 앱스토어에서만 설치 가능합니다.  크롬, 파이어폭스 등의 데스크탑 브라우저에 플러그인/익스텐션 형태로 설치되는 데스크탑 버전은 지역에 제한이 없으니 사용해 보실 수 있습니다.

예전에 발표한 순간검색(검색창에 단어 철자를 하나 입력할 때마다 실시간으로 바로 검색결과를 노출) 기능에 검색 히스토리를 여러가지 기기에서 이어서 볼 수 있는 N-Screen을 추가적으로 구현했습니다.  현재 시장에 사용되고 있는 브라우저에 플러그인 형태로 설치되는 것도 Yahoo! Axis가 많은 사용자에게 사용될 수 있는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Yahoo! Axis 공식사이트에 가셔서 한번 설치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axis.yahoo.com/

 

ifttt에 대해서 들어 보셨나요?

지인분이 알려주셔서 ifttt라는 서비스를 알게되었습니다.  ifttt는 if that then that의 약자입니다.  SNS 채널별로 어떤 이벤트가 발생하면 조건에 따라 어떤 작업을 수행하도록 미리 태스크를 만들어 놓는 서비스 입니다.  15분마다 업데이트 된다고 하니, 특정 이벤트 발생 후 적어도 15분 안에는 수행이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트위터에 어떤 글을 특정 해시태그로 남기면, 내 페이스북 계정에도 업데이트 해라”라는 태스크를 만들 수 있다는 거죠.  저는 블로그에 특정태그로 글을 남기면 페이스북 상태 메시지에 블로그글의 링크를 업데이트 하라는 조건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글을 포스팅한 후 15분이면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확인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http://ifttt.com/ 에서 신규계정을 생성하시고 한번 테스트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이미 만들어 놓은 것을 그냥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만드는 방법이 상당히 직관적이라서 어렵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SNS 자체적으로 타 SNS를 함께 업데이트 하는 기능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제한적이고 유연하지도 않은 것 같은데, ifttt와 같은 서비스가 그런 사용자 니즈를 잘 매꿔주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한번 사용해 보시면 어떨까요?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전 세계 모바일과 데스크탑의 웹 이용비율

우리나라도 이제 모바일로 웹사이트를 방문하는 비율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일본 같은 경우는 2005년에 이미 모바일 구매가 데스크탑 구매를 앞질렀습니다.  북아메리카도 좀 더디긴 하지만, 2013년쯤에는 미국, 2014년에는 캐나다가 모바일 구매율이 데스크탑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예측을 간단히 정리해 준 인포그래픽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약 12억의 모바일 웹 사용자가 있으며, 이는 전 세계 인구의 약 17%에 해당합니다.   2012년 1월 기준으로 약 8.5% 정도의 웹사이트 방문자가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 유입되었습니다.  작년 기준으로 보면 약 2배가 늘어난 수치입니다.

모바일 웹서핑은 2015년쯤이면 데스크탑 웹서핑을 추월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웹 트래픽이 데스크탑에서 모바일로 점점 넘어가는 추세인데, 이 트랜드를 어떻게 준비하고 활용할지가 앞으로 성장하는 기업과 그렇지 않은 기업을 구분하는 기준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시장이 이런 트랜드인데도, 상위 500에 드는 회사들 중 79%가 아직도 모바일에 최적화된 웹사이트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반면 모바일 커머스는 6년 안에 약 99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업들이 아직 위기 의식이 없는 걸까요?

소셜 미디어(SNS)는 잠깐의 유행이 아니다

예전에 소셜 미디어 레볼루션 2(Social Media Revolution 2)라는 동영상이 있었습니다. 2010년 당시 소셜 미디어가 과연 일시적인 유행일 것인지 다들 확신하지 못했을 때 나온 영상으로 사람들에게 소셜 미디어가 새로운 트랜드라는 사실을 일깨워 준 동영상입니다.

이미 보신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2012년이 된 지금 이미 소셜 미디어는 인터넷 서비스의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동영상 내용이 새로울 것이 없으실 수도 있으나, 복습 차원으로 한번 보시죠.  동영상 번역은 다른 블로그에서 퍼왔습니다.

소셜 미디어 레볼루션 2 (영상 번역)
소셜미디어는 일시적인 유행일 뿐일까? 아니면 커다란 변화일까?
  1. 세계 인구의 50% 이상이 30세 이하 : 그들 중 96%가 소셜 네트워크에 합류.
  2. 페이스북은 미국 주간 트래픽 1위. (구글을 추월)
  3. 웹에서 가장 많이 활성화 된 컨텐츠인 포르노를 이제 소셜 미디어가 추월함.
  4. 미국에서 결혼한 8커플 중 1커플은 바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만났다.
  5. 5천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기까지..
    : 라디오는 30년이 걸렸고,
    : TV는 13년이 걸렸으며,
    : 인터넷은 4년이 걸리고,
    : 아이팟은 3년이 걸렸다.
    —> 하지만, 페이스북은 단 1년만에 2억명의 이용자를 확보했다.
  6. 아이팟 어플리케이션은 9개월 동안 10억개가 유저들에게 다운로드 되어졌다.
  7. “우리가 소셜 미디어를 이용할지, 말지에 대한 선택의 여지는 없다.
    어떻게 잘 활용할 것인지만을 생각하면 된다.” – 에릭 퀄만(마켓팅 전문가)
    (어떻게든 누구나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밖에 없다는 의미)
  8. 만약, 페이스북이 하나의 국가라면 그것은 중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인구를 가진 나라이다. (미국 전체 인구보다도 많다!)
    : 물론, 아직 중국에서는 QQ(중국의 포털)와 renren(중국 최대의 SNS사이트)이 지배하고 있지만…
  9. 미교육청의 09년 연구 결과, 온라인으로 공부한 학생이 직접 얼굴을 맞대고 수업 받은 학생보다 더 나은 결과를 냈다고 발표했다.
  10. 기업 중 80%가 신규 채용을 위해 소셜 미디어를 이용한다.
    : 그 기업 중 95%가 LinkedIn(미국 구인구직 SNS사이트)를 이용한다.
  11. 페이스북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연령층은 바로 55~65세의 여성층이다.
  12. 트위터에서 애쉬튼 커쳐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팔로워(follower)수를 합하면,
    : 스웨덴, 이스라엘, 스위스, 아일랜드, 노르웨이, 파나마 같은 나라의 전체 인구수보다도 많다.
  13. 영국 모바일 인터넷 트래픽의 50%는 페이스북 때문이다.
    : 상상해보라, 이 사람들이 당신의 사업에서 나쁜 경험을 하고 간다는게 어떤 의미인지를…
  14. Y세대(80년대 전후로 태어난 세대)와 Z세대(현재10~20대)들은 e-mail이 낡아빠지고 케케묵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학 자체의 e-mail 계정을 의미한다고 봅니다. 굳이 써야하는 의미가 없다는 거죠)
    : 일부 대학들은 이미 e-mail 계정 제공을 중단했다.
    : 대신, ‘e-book 리더기’, ‘iPad’, ‘타블렛’을 제공한다.
  15. 라스베가스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라스베가스에 가지 않아도 페이스북, 트위터, renren, kohtakte(러시아 최대 SNS사이트), 플리커, 유투브를 통해서 알 수 있다.
  16. 세계 2위의 검색엔진은 바로 유투브이다.
    : 당신이 이 영상을 보고 잇는 동안에도 100시간 분량 이상의 동영상이 유투브에 업로드 되고 있다.
  17. ‘위키’는 하와이 말로 ‘빠르다’는 뜻이다.
    : 위키피디아는 1,500만개 이상의 관련 정보가 (유저들의 협업에 의해서) 등록되었다.
    : 이는 영국 브리태니커 백과사전보다도 정확하다.
    : 그 중, 78%는 영어 이외의 언어로 등록 된 정보들이다.
    : 만약, 위키피디아에서 하나의 관련 정보를 작성할 때마다 $1씩 받는다면 당신은 시간당 $1,712를 벌었을 것이다.
    (그만큼 백과사전을 제작하는 비용보다 저렴하지만 더 정확하다는 의미)
  18. 블로그 수는 이미 2억을 넘어섰다.
    : ‘word of mouth’가 ‘world of mouth’로 변화했다.
  19. 세계 Top20 브랜드 검색 결과의 25%는 유저가 스스로 제작한 컨텐츠(UGC)다.
    : 블로거의 34%가 제품이나 브랜드에 관해 포스팅하고 있다.
    : 당신의 브랜드에 대해 그들이 하는 말을 좋아하는가? – you better…
  20. 사람들은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구글 검색순위보다 자기 지인들의 평가에 더욱 주목한다.
    : 소비자의 78%가 친구의 이야기를 믿는다. 오직 14%만이 기업이 낸 광고를 믿는다.
    : 오직 18%의 TV 캠페인(또는 광고)만이 긍정적인 ROI(투자수익율)을 창출해 낸다.
    : 90%의 사용자들이 광고를 스킵하기 위해 TiVo/DVR 등을 사용한다. (하드디스크에 TV프로그램을 자동 녹화해주는 디지털 레코더)
  21. 09년 크리스마스부터 Kindle(e-book리더기)의 e-book 판매량이 실제 서적 판매량을 넘어섰다.
  22. 대형 신문사 25곳 중, 24곳은 기록적인 적자를 경험해야 했다.
  23. 매일 6,000만 건의 업데이트가 페이스북에서 이뤄진다.
  24. 우린 더이상 뉴스를 찾아다니지 않는다. 뉴스가 우리를 찾아온다.
  25. 우린 더이상  제품이나 서비스를 찾아다니지 않는다. 그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우리를 찾아올 것이다.
  26. 소셜 미디어는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다. 그것은 우리의 의사 소통 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다.
  27. 소셜 미디어 내에서 성공적인 기업이 되려면 Mad Men이 아닌, Dale Carnegie(경청의 중요성을 주장)처럼 행동하라!
    : 우선 귀 기울이고 경청하라, 판매는 그 다음이다.
    (Mad Men – 60년대 광고제작자들의 모습을 그린 미국드라마. 제품을 팔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하는 광고제작자와 기업가들을 철저히 비꼰다.)
  28. 소셜 미디어의 ROI(투자수익율)이란, (지금 당장의 매출이 아닌) 당신의 사업이 5년 뒤에도 계속 존속할 수 있는가 없는가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아직도 소셜 미디어가 일시적인 유행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영상번역 참고 블로그: http://buzzbean.tistory.com/13